로고

[나눔의 둥지], 코오롱그룹‘제22회 우정선행상’ 본상 수상 쾌거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꿈’과 ‘희망’을 나눠드립니다”

한국사회복지연합신문 | 기사입력 2022/11/07 [16:21]

[나눔의 둥지], 코오롱그룹‘제22회 우정선행상’ 본상 수상 쾌거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꿈’과 ‘희망’을 나눠드립니다”

한국사회복지연합신문 | 입력 : 2022/11/07 [16:21]

▲ [나눔의 둥지]가 코오롱그룹 ‘제22회 우정선행상’ 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사진제공=나눔의 둥지)  © 한국사회복지연합신문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과 희망을 나눠드립니다 

 

20201월 발생한 코로나19’ 팬데믹은 우리 사회에 많은 변화를 가져 왔다. 그런 변화 가운데 하나가 개인이나 기업들의 사회복지사회공헌을 위한 기부가 대폭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실제로 코로나19가 발생한 뒤 국내 대기업들의 사회적 기부활동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가운데 나눔의 둥지코오롱그룹이 살맛나는 세상을 위하여 제정한 제22회 우정(牛汀)선행상 본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봉사와 나눔의 실천을 통해 다채로운 결실을 맺어 온 우정선행상 본상 수상

 

이번 우정선행상은 지난 20219월부터 1, 2차 서류심사를 거쳐 2022년 철저한 현장실사를 통해 지난 9월 이 상의 수상자가 결정되었다.

 

나눔의 둥지가 지난 18년 동안 도움이 필요한 노인, 장애인, 노숙인 대상으로 아무런 차별 없이, 단 하루도 쉬지 않고, 1365일 무료급식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 코오롱그룹 우정선행상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아 이번 22회 우정선행상본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나눔의 둥지권주화 회장은 22회 우정선행상본상 수상에 대해

이번에 나눔의 둥지가 상을 받은 것은 대학생부터 일반인, 정년퇴직자, 노인일자리 활동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계층의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해서 1365일 하루도 쉬는 날이 없는 사회봉사, 찾아가는 사회봉사 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자원봉사회원들 덕분이다.”라며 앞으로 더 열심히 초심을 지키면서 무료급식 사랑의 밥상을 차리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무료급식 사랑의 밥상을 매일 이용하는 사람이 1일 평균 200여명이 넘을 정도로 규모가 크다는 점, 점심 식사 제공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음식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도록 해서 저녁까지 해결할 수 있게 배려한다는 점도 나눔의 둥지가 다른 사회복지시설과 차별성을 보여주는 부분이다.

 

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자들 중에는 한 달에 얼마씩 자발적으로 기부를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말하자면 나눔의 둥지는 우리 주변의 이웃을 스스로 돕겠다는 사람들의 작은 봉사와 기부로 움직여 나가는 사회봉사 공동체와 같다.

 

이런 면에서 나눔의 둥지3자의 기부금에만 의존해서 운영되는 다른 사회복지기관과는 많이 다르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자원봉사자들이 모여 운영하는 사회복지 분야의 몬드라곤

 

나눔의 둥지는 평범한 사회복지시설이라기보다는 노동자들이 자신들의 돈을 자발적으로 출연한 돈으로 생산시설을 갖추고, 돈을 출자한 노동자들이 스스로 직원이 돼서 일하는 스페인의 노동조합인 몬드라곤과 매우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이것은 우리나라에도 마치 몬드라곤과 같은 자발적인 노동조합 형태의 사회봉사자 조합이 탄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 윤도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경주시] 경주 칠평도서관 12월 다양한 연말행사 열어
1/4
복지단체 많이 본 기사